작성자 김형주
작성일 2014-02-04 (화) 11:11
ㆍ추천: 0  ㆍ조회: 1040      
띄어쓰기의 혼란

'불어(佛語)'는 붙여 쓰지만, '프랑스 어'는 띄어 써야 한다. '서해'는 붙여 쓰지만, '카리브 해'는 띄어 써야 한다. '돼지고기'와 '쇠고기'는 붙여 쓰지만, '멧돼지 고기'와 '토끼 고기'는 띄어 써야 한다. '큰돈'은 붙여 쓰지만, '작은 돈'은 띄어 써야 한다. '은행잎'은 붙여 쓰지만, '오동 잎'은 띄어 써야 한다. '콩밥'은 붙여 쓰지만, '연잎 밥'은 띄어 써야 한다.

도대체 왜 그런 걸까? 국립국어원의 설명을 정리해 보면 띄어 써야 하는 경우는 대체로 외래어와 결합한 말이거나 사전에 등재되어 있지 않은 말들이다. 그런데 동식물 명칭의 경우, 국립국어원은 외래어와 결합한 말이어도, 사전에 등재되어 있지 않은 말이어도 붙여 쓰는 것이 일반적이므로 붙여 쓰는 것을 허용한다고 말한다.
  0
200
200 띄어쓰기의 혼란 2014-02-04 1040
199 '정리정돈'의 용법 2013-06-29 968
198 '좀체로'와 '좀처럼' 2013-06-29 1063
197 '별 문제'와 '별문제' 2012-07-31 1322
196 "체면 불구"와 "체면 불고" 2012-04-22 2139
195 치켜세우기가 그렇게 어렵나 2012-04-18 1613
194 "네오내오없이"나 "내남없이"를 사용합시다 2012-04-07 1493
193 2012-04-01 1159
192 당대(當代)와 당(唐) 대는 달라요 2012-03-04 1104
191 논란의 '닭도리탕' 2012-02-24 1288
190 영향을 {줄까/미칠까/끼칠까}? 2012-02-18 1185
189 부사 '다다'를 아시나요? 2012-02-01 1096
12345678910,,,17